티스토리 뷰

영원한 '쿵푸'의 스타 데이비드 캐러딘이 73세로 운명했습니다. 1936년생. 4일 방콕의 한 호텔에서 목을 매 사망한 채 발견됐다는군요. 70대에 자살이라니...

쿠엔틴 타란티노의 '킬 빌'로 왕년의 인기를 되찾았던 캐러딘은 올해에만도 두 편의 영화를 완성해가는 등 한창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었는데 갑작스러운 죽음이 참 어이없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일단 제게는 '킬 빌'의 캐러딘보다는 '쿵푸'의 캐러딘이라는 것이 훨씬 더 와 닿습니다. 아마도 캐러딘을 기억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이라면 당연히 그럴 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리지널 '쿵푸(Kung Fu)'는 1972년부터 3시즌에 걸쳐 방송된 인기 드라마였습니다. 언제인지 정확하게 기억나지는 않지만 국내에서도 TBC TV에 의해 '쿵후'라는 제목으로 방송됐습니다.

스토리는 이렇습니다. 미국인 아버지와 중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소년 케인(데이비드 캐러딘)은 어찌 어찌 하다가 소림사 스님들에 의해 절에서 길러집니다. 당연히 고수가 됐겠죠.

그를 기르는 두 사부, 장님인 포 사부(케이 루크)와 칸 사부(필립 안)는 케인에게 무술 뿐만이 아니라 강한 자가 가져야 할 인격에 대해서도 빠짐 없이 가르칩니다. 그러던 어느날, 포 사부가 오만방자한 황제의 조카에 의해 살해당하고 분노를 참지 못한 케인은 황제의 조카를 죽여 복수합니다.

그리고 나서 케인은 미국 서부로 도피하죠. 당시는 쿨리(苦力)라는 이름으로 중국인 노동자들이 대거 미국 서부의 금광-철도 건설 지대로 이동하던 시절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국으로 건너간 케인은 미국인인지 중국인인지 구별하기 힘든 묘한 외모(미국인들의 시각에 따르면 그렇다고 합니다)로 박박머리에 모자를 눌러 쓰고, 쿵후 실력 하나로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를 누빕니다.

이것이 드라마 '쿵푸'의 줄거리입니다.

첫번째 영상은 어린 케인에게 무술을 지도하는 포 사부와 칸 사부의 모습입니다.

 

한국인들에게 더욱 잊을 수 없는 것은, 이 드라마에서 칸 사부 역을 맡은 배우 필립 안이 바로 도산 안창호 선생의 아들이라는 이유 때문이죠. 아래 사진의 오른쪽 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필립 안 선생은 한국인 뿐만 아니라 할리우드의 아시아계 배우로서 대표적인 인물이었지만 불행히도 맡은 배역의 90%는 중국인이었습니다. 당연히 당시의 할리우드 영화에 한국인 캐릭터가 나올 일이 없었기 때문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다음 두번째 동영상은 특히 개인적으로 감회가 깊습니다. 이 당시 '쿵푸'를 보고 난 소년들이 가장 인상적으로 꼽는 장면은 바로 소림사에서의 무술 단련이 끝났음을 알리는 통과 의식이었습니다.

숯불이 이글이글 피어나는 거대한 청동 화로를 양 팔뚝 사이에 끼어 옮겨놓는 것이었죠. 이 과정에서 양쪽 팔에 용과 호랑이의 부조가 화상으로 남는 겁니다(그때는 화상이라는 생각을 못 하고 문신이라고 해 버렸죠^^). 이 화상은 뒷날에도 케인이 소림사의 무승이라는 것을 다른 사람들이 알아보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그런데 다시 보니 그 옛날의 박진감은 온데간데 없군요. 아무튼 한번-.

 

 

캐러딘이 주인공 케인 역을 맡을 때, 당시의 경쟁자 중 우리가 기억할만한 인물은 이소룡입니다. 누가 봐도 이쪽이 더 적격이었지만 당시 제작진은 "아직 중국인이 미국의 메인 TV 시리즈 주인공으로 나서는 건 빠르다"며 캐러딘을 선택했다고 합니다. 이소룡도 서양 혈통이 꽤 섞여 있지만 어쨌든 그랬다는군요. 아무튼 캐러딘이 어디서 무술을 배웠는지는 모르지만, 그의 액션 실력은 그리 인상적이지 않았습니다. 요즘의 기준으로 보면 거의 슬로비디오 화면을 보는 것 같죠.

이 드라마가 3시즌 만에 끝난 것은 단지 캐러딘이 "그만 하고 싶다"고 말했기 때문입니다. 마지막 시즌에도 드라마는 인기 일로를 달리고 있었지만 캐러딘은 너무 잦은 부상에다 이미지가 지나치게 고정되는 것을 우려해 이 시리즈를 끝내고 싶어 했다는 것으로 전해집니다.

하지만 이미지는 이미 굳어질대로 굳어져 있었고, 다른 무슨 역할을 하건 사람들은 캐러딘이 그 자리에서 '호오!'하는 기합과 함께 적을 쓰러뜨리기를 기대했죠. 기억나는 건 미니시리즈 '남과 북'에서의 모습 정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쿵푸' 시리즈의 인기는 캐러딘을 몇 번이고 되살려냅니다. 영화판도 있었고, 1993년에는 '쿵푸: 전설은 계속된다(Kung Fu: The Legend Continues)'라는 제목으로 속편이 제작돼 4시즌 동안 인기리에 방송되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나서는 2003년과 2004년 '킬 빌'의 1편과 2편에 나오면서 젊은 층에게도 강렬한 이미지를 남깁니다. 영화의 제목에 들어가는 '빌'역이니 어찌됐건 타이틀 롤이라고도 할 수 있겠죠.

당연히 캐러딘의 출연은 어린 시절 '쿵푸'에 열광했던 타란티노의 취향입니다. 죽이 잘 맞지 않을 수가 없었겠죠. 그러던 그분이 그새 고인이 되셨다니 참 그렇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분에 대한 추모곡은 좀 경쾌합니다. 많은 분들이 TV 시리즈 '쿵푸'의 주제곡이었다고 오해하고 계신 칼 더글러스의 '쿵푸 파이팅'입니다. '오호호 호-'하는 전주와 함께 불멸의 댄스 히트곡으로 유명하죠. 단 이 곡은 드라마 '쿵푸'나 데이비드 캐러딘과 직접적인 연관은 없습니다. 그 영향을 받은 것만은 분명하지만요.





댓글
  • 프로필사진 성우재우부 *1*....... 2009.06.05 10:29
  • 프로필사진 송원섭 ^^ 그런데 맏이가 이름을 바꿨나요? 2009.06.05 10:33
  • 프로필사진 선우재우부 존재하는 것은 두 가지가 있습니다. 눈에 보이는 것과 눈에 보이지 않는 것인데 눈에 보이는 것은 변하는 것이고 눈에 보이지 않는 것은 변하지 않는 것입니다.

    헌데, 어려서 ‘쿵 푸’ 속에서 본 캐러딘의 모습은 보이지 않는 동안에도 제 가슴속에서 성장하고 있지 않았는가 합니다. ‘킬 빌’에서의 그는 전혀 낯설지가 않았습니다. 하지만 앞으로는 한결같은 불변의 모습으로 저의 가슴에 남아 있을 것 같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009.06.05 14:41
  • 프로필사진 wildbunch 서부극 롱라이더스 생각이 납니다
    캐러다인 키치 퀘이드 등 형제배우들이 극중 형제로 나왔고 그중에서도 영거 형제 맏이역으로 나왔었는데
    존포드감독이 즐겨 썼던 배우 존 캐러다인이 아버지죠
    그 양반도 늙어서 해외여행중 밀라노에서 참 죽기 좋은 곳이노라 하면서 죽었다던데 이거 집안내력 아닌가 싶네요
    그리고 필립 안을 아는 분이 있다니 반갑습니다
    어렸을때 쿵푸 보다가 아버지한테 도산 안창호선생 아들얘기를 처음 들었는데 요즘도 기억하는 사람 별로 없을 겁니다
    2009.06.05 10:43
  • 프로필사진 가을남자 필립 안씨의 한문 이름은 必立 이었던걸로 알고 있읍니다.
    그 이름을 보고 참 안창호 선생 답다고 생각했었읍니다.
    2009.06.05 15:16
  • 프로필사진 우유차 혹시 쿵푸 판다가 이 드라마의 오마쥬였던 건가요? 2009.06.05 11:27
  • 프로필사진 송원섭 비슷한가요? 잘 모르겠는데요. 2009.06.05 16:13
  • 프로필사진 후다닥 안그래도 캐러딘 사망 소식 보고 좀 뜨악하던 참이었습니다.
    쿵푸 시리즈에 이소룡이 물망에 올랐단 얘긴 첨 듣습니다.
    혹시 이소룡이 그 시리즈 출연했다면 오래 살았을까?하는
    헛생각도 잠시 하게 되네요
    소림사 수련 끝나서 화로 드는 얘기는 꽤 유서 깊은 이야기인가 보네요
    제가 본것만도 "소림사 36방, "소림18동인"등등 많은 영화에서
    비슷한 장면들이 나왔던 기억이 나네요
    그나저나 70을 넘기시고 다시 전성기를 맞으셨다고 평을 받는
    분께서 어인 일로 자살을 하셨는지 참 안타깝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009.06.05 11:32
  • 프로필사진 선우재우부 전에 이소령 기록물 보니까 ‘쿵푸’ 제작 초기에 아이디어를 내고 주연으로 내정된 듯이 나오는데 갑자기 일방적으로 일이 뒤틀려지고, 이에 화가 나서 잠시의 외유 정도로 생각하고 홍콩행으로 방향을 틀었던 것으로 압니다. 그 당시 동양계 외형의 미국에서의 한계였지요.......
    하여튼 그 덕에 이소룡 인생이 더 성공(?)적이지 않았는가 합니다.
    2009.06.05 15:16
  • 프로필사진 송원섭 사실 중국영화에도 비슷한 장면이 나오는데 1) 원래 소림사에 그런 전설이 있었다, 2) '쿵푸' 때문에 이후로 나온 영화들이 모두 베꼈다, 어느쪽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2009.06.05 16:14
  • 프로필사진 하늘빛수채화 쿵후에 나오는 화로 장면은 별로 박력이 없네요. 텔레비전에서 본 영화에서는(너무 어릴 때 봐서 제목은 기억이 안 나지만, 후다닥님이 언급한 소림18동인이 아닐지) 소림18동인을 이기고 나서 마지막 단계로 화로를 들고 세발작 움직이면 가슴에 화상자욱이 남습니다. 그 장면이 너무 강렬해서 아직도 기억에 남아있네요. 2009.06.05 23:19
  • 프로필사진 송원섭 '소년의 기억' 속에서는 박진감 넘치고 칙 소리도 나고 했는데 다시 보니 참 아니군요.^^ 2009.06.06 10:52
  • 프로필사진 umakoo 아 쿵푸팬더의 OST가 신곡이 아니라 리메이크였군요. 2009.06.05 12:51
  • 프로필사진 송원섭 아니 저 유명한 노래를 모르셨다구요? 2009.06.05 16:14
  • 프로필사진 호야 이소룡에 대한 일화는 유명하죠.

    당시 제작자에게 드라마 "쿵후" 의 아이디어를 낸게 이소룡이었는데 위글과 같이 캐러딘이 주연을 맡게 되었죠.

    그린호넷에서의 경험으로 자신만의 드라마를 생각했던 이소룡은 이 사건으로 홍콩으로 돌아오게 됩니다.

    그리고 당산대형을 찍게 되고 이 영화의 히트를 발판으로 전세계적인 스타의 첫걸음을 걷게 되죠
    2009.06.05 13:15
  • 프로필사진 송원섭 글쿤요. 2009.06.05 16:15
  • 프로필사진 순진찌니 아...
    남과북에도 나왔구나.
    혹시 패트릭 스웨이지가 사랑하는 여자랑
    결혼해서 마구 괴롭히는 나쁜넘역아닌가요?
    제가 기억하는 내용은 북군은 짧은머리
    남군은 긴머리 그리고 남군의 긴머리가 패트릭스웨이지이고 사랑하는 사람을
    위에서본 저사람한테 비열하게 빼았기는것으로...

    맞나몰겠네요..

    암튼 70 넘으셔서 자살이라니..
    좀....
    2009.06.05 13:56
  • 프로필사진 송원섭 당연히 나쁜역... 2009.06.05 16:15
  • 프로필사진 할리우드키드 남과 북을 기억하시는 것을 보니 저보다 나이가 좀 더 많으신 분이신가보군요..저도 가물가물하는 프로였는데..ㅎㅎㅎ 2021.10.04 11:48
  • 프로필사진 가을남자 70년대 중반엔가 위에서 말씀하신 캐러딘 주연의 TV드라마'쿵후' 가 있었읍니다. 평소의 성격은 극히 말이없고 조용한 성격인데 불의만 보면 쿵후로 해결하는 그런 드라마 였읍니다. 2009.06.05 15:20
  • 프로필사진 송원섭 ...윗글의 3/4이 그 내용인데요. 2009.06.05 16:16
  • 프로필사진 ecotar 아, 이 댓글은 정말...뭐라 표현하기가 힘든 포쓰가...ㅡ.ㅡ;; 2009.06.06 16:19
  • 프로필사진 capital 정말 이런 댓글보면 글쓴이가 불쌍하다. 대체 댓글을 왜 다는 거야? (호...혹시 일부러? -_-) 2009.06.07 00:09
  • 프로필사진 운치 전 초등학교때 남과북이란 미드에서 이분을 봤는데 어찌나 부인을 못살게 구는지(감금 수준) 이름까지 기억하는데 저스틴이었나? 여하튼 심술굳게 처진 볼살하며 어울리지 않는 단발버리 스타일이라니,,, 킬빌에서도 혹시나 다른 주인공 빌이 또다시 등장하지 않을까, 설마 저 아자씨와 우마서먼이 연인이라고? 그러던 분이셨는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어봅니다. 2009.06.05 15:47
  • 프로필사진 tianjin77 아.. 남과북 ! 정말 기억에 남는 미드입니다.
    페트리 스웨이지의 순애보와 북군 친구와의 우정이 아직 생각나네요.
    데이빗 캐러딘은 나쁜 남편이라니깐 기억이 새록새록...

    근데 쿵후 드라마가 재미있었나요? 미국에서 인기있었던건 잘알지만, 넘 느린 전개에 액션도 별로였는데.. 딴분들은 어떠신지?
    2009.06.05 16:48
  • 프로필사진 오가 세대는 안맞지만 쿵푸:레전드 컨티뉸지 뭔지 암튼

    SBS에서 더빙판을 꼬꼬마때 본기억이 잇죠

    야간에해서 볼라면 부모님 티비볼때 이불속에서 봣다능
    2009.06.05 17:06
  • 프로필사진 conor 캐러딘이 주연(실베스터 스탤론은 조연이라규...)이었던 희대의 괴작 <죽음의 경주>도 빼 놓을 수 없다능... 킁킁... 2009.06.05 17:47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09.06.06 07:19
  • 프로필사진 송원섭 저도 봤습니다만 뭐... 사실로 확인된 것도 아니고... 참 그런데 별나군요.^ 2009.06.06 10:53
  • 프로필사진 올드팬 불과 몇일전에 imdb에서 보고 '이 배우 아직 살아 있구나' 하고 반가와했는데, 오늘 사망 소식을 읽고 깜짝 놀랐습니다. 그 연세에 자살이라는 것이 아무래도 믿기지 않아서 wikipedia를 찾아봤더니 타살 의혹이 있더군요. 로프로 손이 뒤로 묶여 있었다고 합니다. 목을 맨 형태도 좀 수상하구요. 아무튼 안타깝네요. 좀 더 오래 영화에서 반갑게 볼 수 있었으면 했는데... 2009.06.06 13:29
  • 프로필사진 호피 타사이 아니라 밧줄로 목매고 쾌감을 느끼다 가셨다는...ㅋㅋㅋ 2009.06.07 00:10
  • 프로필사진 사랑과평화 "쿵후"는 한국에서 "만행승 케인"이라는 괴상한 이름으로 방영되었죠...캐러딘은 얼마전에 쿵후 프리즌 이라는 영화에서도 건재한 모습으로 나왔었는데... 2009.07.06 12:53
댓글쓰기 폼